■ 기자수첩
■ 사 설
■ 컬 럼
■ 기 고
■ 포토뉴스
■ 특집뉴스

4,056
8,502
13,156
10,161,575
  현재접속자 : 40 (회원 0)
Home >  사설, 오피니언 >  사설

 

작성일 : 18-12-14 11:43
남원시, 시민의 혈세로 시민에게 총구를 겨누다니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219  

남원시, 시민의 혈세로 시민에게 총구를 겨누다니

재판부는 건축허가가 재량권을 일탈남용으로 판결했는데,

 

남원시의회 제227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박문화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남원시의 엉터리 행정집행에 대해 강하게 질타를 가했다.

 

박문화 의원은 남원시가 무허가 축사 양성화 특례규정을 적용해 계사건축 허가를 내줬다가 주민들이 낸 행정소송에서 패소했고, 남원시가 다시 항소할 뜻을 밝히고 있어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며 집행부를 향해 못마땅한 심기를 감추지 안했다.

 

몇 일전부터 아침에 출근을 할 때마다 주민들이 피켓을 들고 시청 앞에 모여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을 접했습니다. 무슨 내용으로 이 추위를 무릅쓰고 나와 계시는지 확인해보니 정말 우리 행정이 이리해도 되는 것인지 앞이 캄캄했습니다. 공무원의 가장 큰 의무는 공정의 의무입니다. 공정의 의무를 다해야 하나 행정이 이번 사건에 대해 공정한지 의구심이 들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불합리한 행정으로 인해 행정소송에서 패소하고도 또다시 우리 시민들의 세금으로 우리 시민들을 고통으로 밀어 넣고 있다는 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내용을 살펴보면 내척동에 무창계사를 짓겠다며 지난 201610월 내척동 357-18번지 등 3필지에 신청한 건축허가를 승인했고, 이에 인근 주민들은 해당 계사가 10여 년 전부터 닭을 사육하지 않은 명목상의 계사일 뿐이라며 건축허가 취소를 요청하는 민원을 제기 했습니다.

 

이에 따라 가축사육확인서와 축산업등록증 상의 축사면적이 다른 점 등 문제가 발견돼 20171월 건축주가 건축허가를 자진 취소해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건축주는 다시 건축대수선 용도변경 허가신청서와 가축분뇨배출시설신고서를 제출했고, 남원시는 해당 계사 건축이 건축면적 변경사안이라며 20174월 건축을 허가했고 건축주는 현대화된 계사를 신축해 내척동 주민들이 행정소송을 제기하고 승소를 얻어낸 사건입니다.

 

재판부는 해당 계사 부지가 가축사육제한구역에 해당하지 않아 양성화 특례조치로 건축허가가 승인된 것은 재량권을 일탈남용한 것이라고 판결했습니다. 양성화 조치를 악용하여 이러한 행정을 한것인지 아니면 법규를 잘못 판단할 만한 사유가 있었는지 확인되지 않지만 이러한 행정을 과연 우리는 믿고 의지할 수 있을까요?

 

양성화 특례규정에 적용되기 위해서는 몇가지 조건을 충족해야하지만 이러한 조건은 전혀 고려치 않은 행정을 하였습니다. 특례규정을 보면 개정 규정의 지역에 존재할 것, 법 시행당시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고시 이전부터 존재하는 배출시설로써 환경부장관이 고시하는 증거서류를 제출할 것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하지만 해당지역은 이 조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판단이었습니다.

 

또 해당 부지는 가축사육업 허가기준에도 충족되지 않아 필요적 취소 사유가 존재하고, 위법한 상태를 기초로 이뤄진 건축허가 처분 역시 위법하다고 판결하였습니다.

 

이는 정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무허가 축사 양성화 계획이 수년간 지속적으로 축사를 운영하고 있는 불법 축사를 양성화해 축산업 허가를 얻을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인데, 이 계사는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주민들의 주장이 그대로 받아들여진 셈으로 당시 주민들은 해당 계사가 이미 오래전부터 비어있던 곳이라고 주장했으나 남원시는 이를 무시하고 허가를 하였기 때문인 것입니다.

 

이러한 잘못을 인정하고 어떻게 처리를 해야할지 고민을 해도 행정에 대한 불신이 생길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남원시는 이번 행정소송에 대해 다시 항소를 준비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에 본 의원은 지역주민의 이익보다 행정의 편의를 위해 항소하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는 시민의 세금으로 시민을 고통으로 밀어 넣는 일이므로 시민들은 강력 반발하게 되었고, 남원시의 항소 철회를 요구하며 서명운동을 벌이고 시청 앞에서 농성을 하는 등 집단행동에 돌입한 상태입니다.

 

 

왜 이러한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요? 행정중심의 항소보다는 시민들의 고통을 헤아리고 시민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한 행정을 펼쳐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2018. 12. 14. 남원시의회 의원 박 문 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9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1
남원시, 부적절한 인사업무 도감사에서‘혼줄’ 남원시가 전라북도 감사에서 부적절한 인사와 관련해 지적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초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
하면된다song 10-03 42
980
남원시, “백두대간생태교육장 운영관리방안 내놔라”남원시의회김종관의원 제23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10. 01.)5분 발언질타 안녕하십니까! 김 종 관 의원입니다. 우…
하면된다song 10-01 24
979
진안군민들, 상실감 어디서 보상받나? 진안군민과 지역 내 각 사회단체는 지난6월18일 항소심을 앞두고 이항로군수가 군을 위해 계속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진안군유권…
하면된다song 09-04 51
978
남원시, 민원 무시한 “막무가내행정”논란법 위에 군림하며 관련 상급기관의 권고도 무시하는 엉터리행정 밝혀져 남원시가 2012년 3월 9일 운봉읍 서천리 295-1번지 외…
하면된다song 07-30 102
977
[사설] 한심한 국회, 총선서 심판하자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가 지나면서 본격적인 무더위와 열대야가 시작됐다. 하지만 숨이 턱턱 막히는 더위는 적당히 피하거나 견디…
하면된다song 07-24 102
976
익산시장 당신은 괜찮고 당신께 막말하면 고소하나요?다문화가정에 투입되는 혈세가 얼만데?정헌율 익산시장의 '막말'이 도를 넘어 추락하면서 익산시가 3년 연…
하면된다song 06-26 135
975
음주운전, 딱 한잔도 안된다 <신아일보> “딱 한잔만 마셨어요”라는 변명은 이젠 통용되지 않게 됐다. ‘제2 윤창호법’ 시행으로 음주운전 단속 기준…
하면된다song 06-25 129
974
수지면,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지원사업 주민반발! 남원시는 수지면 남창리 산115번지 외4필지에 1일 처리량99톤을 목적으로 분뇨처리시설이 들어선다. 이에…
하면된다song 06-20 131
973
[동아사설]현대重 노조 또 난동, 누가 이들에게 폭력면허 줬나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을 반대하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소속 현…
하면된다song 06-15 118
972
[신아특집]‘게임 중독’이 질병이라니? 일반화의 오류에 빠지다 WHO 게임중독 질병 간주…국내 이르면 2026년 표준 질병·사인 분류업계 “게임중독 질병 코드화로 인한 …
하면된다song 06-09 95
971
“고액 상습체납자 최장 30일 유치장 가둔다” 세종=송충현 기자 1억이상 국세 3회이상 안내면 감치, 체납자 배우자-친인척도 계좌 조회 정부가 세금을 일부러 내지 않…
하면된다song 06-06 116
970
[신아사설] ‘땡깡정치’는 국민이 심판할 것 이번에는 국회 정상화의 출구를 찾을 수 있을까? 민생법안과 추경안을 볼모로 잡고 이전투구에 열중인 국회와 정치권을 바라…
하면된다song 06-05 100
969
[동아사설]안건 처리율 30%… 이런 민폐국회는 없었다 20대 국회에서 그제까지 국회에 접수된 법률안·예산안·결의안 등의 본회의 처리율이 29.2%로 나타났다. 접수된 …
하면된다song 06-04 85
968
“정쟁놀음 정치꾼들 기억하자” 국민의 안위와 민생까지 내평개친 정치권의 정쟁놀음에 대해 국민들은 피로감만 쌓여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총선체제로 전환된 …
하면된다song 06-04 76
967
남원시, 예산 느는데 인구는 왜 감소되나?시민들, 급속도로 늘어나는 애물단지들 지역발전 저해 원인으로 꼽아 천애의 비경 지리산과 춘향이라는 이 시대 최고의 명품브랜…
하면된다song 05-03 142

 

 

 1  2  3  4  5  6  7  8  9  10    

and or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