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 사 설
■ 컬 럼
■ 기 고
■ 포토뉴스
■ 특집뉴스

2,587
8,567
11,700
8,790,400
  현재접속자 : 40 (회원 0)
Home >  사설, 오피니언 >  사설

 

작성일 : 19-05-01 21:40
남원시 공유재산관리에 구멍, 의회는 관객?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45  

남원시 공유재산관리에 구멍, 의회는 관객?

 

남원시가 국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시 보유 공유재산에 대한 부실한 관리와 이를 묵인하는 행정사무감사와 행정집행에 구경꾼노릇만 했던 시의회가 시민을 화나게 하고 있다.

 

남원시는 공유재산보유현황” “민간위탁세부현황” “운영관리 및 보조금현황등의 정보공개청구에 의해 지난달 25일 발표한 남원시가 보유하는 공유재산은 54,544건에 170814888만원이라고 공개했다.

 

공개 발표된 내용 중 전, , 도로, 잡종지, 체육용지, 하천, 주차장, 임야, 유원지 등 토지가 40,028건에 40535957만원을 공개했고 건물, 임목죽, 공작물, 기계기구, 무체재산(상표권),등이 14,502140159791만원, 용익물권(전세권)7건에 85000만원, 콘도회원권7건에 34140만 원등을 공개했다.

 

시는 공유재산 민간위탁현황 중 위탁료와 관련된 민간위탁현황은 남원시 요천로 건축물 옷칠공예관과 남원시 요천로 하수슬러지처리시설 운영 및 유지관리용 잡종지약11,043평 등 2건뿐이며 무상으로 임대한 삼동청소년회 2건과 운교어린이집, 남원시노인복지관, 남원시 생활문화예술동호회 네트워크2, 사회복지법인 한기장복지재단 등 7건은 무료임대로 총9건의 임대현황을 발표했다.

 

한편 공유재산 연간 투입 관리비 및 보조금지급현황발표요구에서는 공유재산 실태조사 업무보조 인건비로 1483만원, 일반운영비 347만원, 1830만원이며 보조금지급현황은 해당 없음으로 0원을 공개했다.

 

하지만 남원시의 홈페이지에 발표된 2018년 관광과 예산을 확인하면 남원예촌 활성화 예산에 남원예촌 민간위탁 관리운영비로 ()이랜드파크에 134946만원을 발표하고 있어 영업과 시설물관리를 한 업체가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설사업소예산 중 춘향문화예술회관 관리 및 운영 44157만원, 관광지 정비 및 관리 59538만원, 춘향테마파크 보수정비 43446만원, 향토박물관 유지관리 9670만원, 남원항공우주천문대 운영 및 관리 35675만원, 광한루원 시설물 보존 및 운영 159169만원, 등을 공개하고 있다.

 

광한루경외상가는 입찰에 의해 임대입주자가 선정돼 상가를 운영하고 있으며, 주차장운영에 대해서도 임대계약이 이뤄졌다고 시가 보도 자료로 홍보한바 있었으며 관광단지내에도 임대계약에 의해 운영되는 다수의 점포를 남원시민누구나 알고 있는 내용이다.

 

남원시가 보유하는 공유재산 중에는 예촌 뿐만 아니라 백두대간생태체험관, 허브체험관, 김종관미술관, 혼불문화관, 체육공원, 국악의 성지, 소리체험관, 항공우주천문대, 경외상가주차장, 농업기술센터, 보건소, 환경, 상수도, 시설사업소 등 수없이 많은 공유재산의 1년 관리비가 1830만원에 불과하며 17000억의 공유재산에서 단 2건만 민간위탁으로 금원이 수입됐다는 남원시의 셈법은 모든 시민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

 

또한 수만 건에 달하는 시 보유 전, , 임야를 무상으로 임대해주었다는 결론이며 도로의 경계석을 자동차가 다닐 수 있게 변형시켜도 사용료가 고지되는데 공유재산에 따른 임대수입의 발표가 없다면 시는 시민의 눈높이에서 대단히 이상한행정을 하고 있다.

 

공유재산관리유지보수비도 예촌과 시설사업소만 예를 들었으나 남원시의 각 실과가 관리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모든 공유재산에 대한 유지관리비는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예산서를 확인하면 확인이 가능하다.

 

시민K씨는 남원시의회는 세비를 올려야한다고 권리만 앞세우지 말고 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주어진 의무에도 충실해야한다고 말한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9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67
남원시, 예산 느는데 인구는 왜 감소되나?시민들, 급속도로 늘어나는 애물단지들 지역발전 저해 원인으로 꼽아 천애의 비경 지리산과 춘향이라는 이 시대 최고의 명품브랜…
하면된다song 05-03 39
966
남원시 공유재산관리에 구멍, 의회는 관객? 남원시가 국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시 보유 공유재산에 대한 부실한 관리와 이를 묵인하는 행정사무감사와 행정집행에 구경꾼…
하면된다song 05-01 46
965
임실군의회, 주민 대의기관으로 책임을 다하라줄줄새는 혈세운영에 대한 집행부행정운영감시와, 노동조합운영관리도 임실군의회가 엉터리로 집행하는 집행부의 행정운영…
하면된다song 04-30 43
964
남원시, 시민알권리 외면하는 행정 “도마위”전북 남원시가 시민의 알권리를 외면하는 행정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시는 지역축제인 춘향제를 치르기 위해 시 산하 춘향제…
하면된다song 04-16 47
963
남원시, 춘향제전위원장 업무추진비 공개하라보조금으로 과다 사용한 춘향제전위원장의 경비사용내역을 왜 못 밝히나? 남원시가 시민누구나 당연히 알아야할 춘향제전위원…
하면된다song 03-26 69
962
금융 감독원, 민원처리보다 ‘무늬만’ 사정기관?민원처리는 뒷전, 특정회사를 대변하는 인상의 민원처리로 불신자초 금융 감독원이 사고당사자가 보험처리의 부당성을 …
하면된다song 01-11 139
961
남원시, 시민의 혈세로 시민에게 총구를 겨누다니재판부는 건축허가가 재량권을 일탈‧남용으로 판결했는데, 남원시의회 제227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박문화…
하면된다song 12-14 133
960
양해석 남원시의원 "기업유치에 대한 해법 내놔야" 전북 남원시의회는 양해석 시의원이 지난 23일 제22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집행부의 기업유치 계획에 대해 집중 …
하면된다song 11-25 133
959
전주 한옥마을 과거로의 여행전주한옥마을 주민들이 기획한 추억의 기록물 전시회 개최11.20.∼11.30. 한옥마을 역사관기획전시관에 생활물품 및 기록물60점 전시풍남동 주…
하면된다song 11-20 128
958
박용근 도의원 “전주시출신 고속승진, 측근인사 문제있어”전주시 출신 공무원 핵심부서 배치 및 고속승진일부 개방형직위 전문성고려 안해 15개 출연기관장 50%가 퇴직공…
하면된다song 11-15 128
957
남원시, 태양광 발전 조례개정 놓고 시끌 지난 8월 1일부로 시행된 전북 남원시 태양광 발전시설 관련 개정조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개정된 조례에는 태양광 발…
하면된다song 10-15 137
956
남원시, 태양광조례개정 한 번 더 고민했어야태양광발전사업자와 지역발전 외면하는 “갑”질 탁상행정, 농가소득도 저해요소 시민들이 뽑아준 선출직 공작자들이 뽑…
하면된다song 10-14 120
955
“싱가포르 인도타운의 거리” 인도인들은 맨손으로 음식을 버무려먹는 모습은 우리의 눈을 한 번 더 끌었고 스프는 우리도 즐겨먹는 카레와 흡사했다. 인도거리에 자…
하면된다song 10-05 128
954
금융감독원, 제 밥은 잘 챙기면서 왜 민원은 소홀하나?종업원에게 돈 주는 주인을 감시하라는 꼴 “갑”과 “을”이 바뀐 잘못된 설정 금융 감독원이 보험처리 횡포에 …
하면된다song 09-28 133
953
“싱가포르가 관광사업 중 우선으로 꼽는 대형수족관”거대한 규모에 다양한 어종들이 관광객들의 시선을 멈추게 한다.
하면된다song 09-23 135

 

 

 1  2  3  4  5  6  7  8  9  10    

and or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