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 사 설
■ 컬 럼
■ 기 고
■ 포토뉴스
■ 특집뉴스

1,690
9,763
13,871
12,280,471
  현재접속자 : 44 (회원 0)
Home >  사설, 오피니언 >  사설

 

작성일 : 19-06-05 23:15
‘땡깡정치’는 국민이 심판할 것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171  

[신아사설] 땡깡정치는 국민이 심판할 것



이번에는 국회 정상화의 출구를 찾을 수 있을까? 민생법안과 추경안을 볼모로 잡고 이전투구에 열중인 국회와 정치권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은 이제 피곤함을 넘어 짜증에 가득 차 있다. 올해 들어 법안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단 3일 밖에 열지 않은 국회를 보면서 국민들은 주민소환 또는 탄핵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일 것이다.

 

국회공전의 이유는 그들의 자리보전 또는 밥그릇 싸움이 본질이다. 말로는 국회개혁을 위한 방안이라 했지만 지역구 의원 수 조정과 같이 자신들의 거취와 직결되는 패스트트랙 처리에 강력 반발하는 수단이자 도구일 뿐이다. 특히 국정농단으로 탄핵을 받았던 세력인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 환경에 따라 생존 또는 궤멸될 수 있다는 위기감에 빠진 듯하다.

 

지난 두 달간 한국당의 몽니로 국회는 동력을 잃었다. 여기에 국회운영의 캐스팅보트를 쥔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더해지면서 기묘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당초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양당체제를 비판하며 다당제의 장점을 찾으려 했던 정치권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복잡한 수 싸움에 접어든 모양새다. 이렇게 앞당겨진 총선체제는 민생을 외면한 채 제 밥그릇 지키기에 나선 정치꾼들에 의해 좌지우지 되고 있다.

 

국정운영에 차질을 빚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결국 야당 주장에 한 발 물러서며 75당 대표 회동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일대일 회동을 동시에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청와대의 제안에 공식적으로 반대의견을 밝히고 수정제안을 내놓았지만 7일까지 어떤 방식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국민들은 이런 정치권과 국회에 대해 무노동무임금을 주장하고 나섰다. 아무 일도 하지 않으면서 한 달에 1000여만 원 넘게 급여를 타가는 국회의원과 인턴까지 많게는 13명까지 거느리는 보좌관의 세비를 정지하라는 요구다. 뿐만 아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해산요구도 거세다. 이미 제1당과 2당의 해산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합해서 200만명을 넘어섰다.

 

작금의 정치권의 행태를 보면 최소한의 예의와 염치 따위는 벗어던져버린 것 같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막말정치는 그저 입을 통제하지 못해 나온 실수가 아니라 고도로 계산된 세 불리기용으로 사용된다. 이들에게 정치적 신념이나 국민을 위한 동량으로서의 행동양식이 있는지 조차 의심스럽다. 여당이나 야당 모두 신녀, 이념, 비전 같은 것을 찾기보다는 그저 자신들의 이득을 위한 패거리의식만 보일 뿐이다.

 

일각에서는 여당도 야당도 모두 문제다라는 식의 양비론을 비판하기도 한다. 하지만 여당은 국정운영의 주체이고 야당을 정치적 파트너로서 협치 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 야당의 비논리적 땡깡정치는 다음 선거에서 국민들이 기억하고 판단할 것이다. 물론 성숙하지 못한 여당의 정치력도 다음 선거에서 분명히 계산될 것이란 것을 잊지 말기 바란다. [신아일보]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9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95
“남원시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할 경제대책본부 설치촉구” 남원시의회제23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4. 24.)에서 전평기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남원시의경제대책본…
하면된다song 04-24 234
994
남원시, 어린이교통사고예방“옐로카펫”설치를 권장합니다 남원시의회제23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4. 24.)에서 최형규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
하면된다song 04-24 187
993
남원시, 시내버스노선체계 개편으로 시민불편 해소하라남원시의회제23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4. 24.)에서 박문화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중교통의 문제점을 지적하…
하면된다song 04-24 94
992
남원시, 행정운영 시민불편사항 외면 “도마위” 요천상류에 오염원을 수년간방치, 다수 민원제기에도 개선기미 없어 남원시가 특정 외지사업자에게 편익을 제공하면서 …
하면된다song 04-08 170
991
남원 요천 변에 벚꽃이 만발했습니다. 코로나19가 세계를 뒤흔들고 공포 속에 가두고 있는 가운데 3월의 마지막 일요일을 맞아,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아침은 오듯이 그…
하면된다song 03-29 73
990
<퍼온 글 남원시민의 변>남원시, 시의회, 자원봉사센터는 뭐하는 곳인가? “갑”질 논란에 대해 조사위원회 꾸려 조사했으면 이에 대한 모든 행정조치 및…
하면된다song 03-17 89
989
“남원시 도로확포장 공사 중 매몰 폐기물 발견”관리 부재 지적...침출수 등으로 주민건강 위협 대책 시급 전북 남원시가 실시하는 도로 확포장 공사 광치동 환경공단 …
하면된다song 02-17 104
988
送 舊 迎 新 경자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그동안 보내주신 따뜻한 성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새해에도 모든 지인들의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함께하시길 기원…
하면된다song 01-01 118
987
남원시‘합법' 도감사는‘불법’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나?산지전용, 감사관 불법 원상복구명령에 시는 법에 따라 ‘농지전용 해줬다?’ 남원시가 법에 따라 농지…
하면된다song 12-17 110
986
남원, 농업보조금 관리·주먹구구 정산 도마위 전북 남원시 농업보조금 관리와 주먹구구 정산 문제가 도마위에 올랐다. 도감사관은 남원시가 승마시설 지원 등 3개 …
하면된다song 11-17 129
985
남원시, 지하수 및 공공하수관리 “주먹구구” 전북도감사, 시설관리·운영소홀지적, 시민건강외면에 막대한 혈세낭비까지 전북도감사실이 지난9월 공개한 감사발표에서 …
하면된다song 11-12 144
984
남원춘향제, 파견공무원이 감독, 심판, 선수까지(?)사업계획서작성, 자금신청, 사업승인, 집행, 결산까지, 도감사서‘혼줄’ 남원에서 매년 열리는 춘향제의 막대한 축…
하면된다song 11-04 129
983
남원시, 토석채취 사업장 관리·감독 부실 남원시 토석채취 사업장들의 안전과 불법행위가 불거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전북도가 지난달 발표한 남원시 토석채취…
하면된다song 10-28 119
982
남원시 산림과 농정과 건설과는 답변하라. 직무유기 / 2019.10.21 / 144 (공노조자유게시판 펌) 남원시장님께 고합니다. 남원시청 산림과 공무원들과 석산업자들 간 유착…
하면된다song 10-26 186
981
남원시, 부적절한 인사업무 도감사에서‘혼줄’ 남원시가 전라북도 감사에서 부적절한 인사와 관련해 지적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초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
하면된다song 10-03 189

 

 

 1  2  3  4  5  6  7  8  9  10    

and or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