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 사 설
■ 컬 럼
■ 기 고
■ 포토뉴스
■ 특집뉴스

5,304
8,736
13,156
9,573,715
  현재접속자 : 25 (회원 0)
Home >  사설, 오피니언 >  사설

 

작성일 : 19-06-09 11:47
‘게임 중독’이 질병이라니? 일반화의 오류에 빠지다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68  

[신아특집]게임 중독이 질병이라니? 일반화의 오류에 빠지다

WHO 게임중독 질병 간주국내 이르면 2026년 표준 질병·사인 분류

업계 게임중독 질병 코드화로 인한 게임 시장 위축 규모 2025년 약 5조원 추정

85개 단체 질병 등록 국내로의 적용 막아내야

 

(e)스포츠 종주국이라 불리는 한국은 그 명성과 달리 게임을 규제의 대상으로 보는 시선이 많다. 셧다운제가 일찌감치 자리 잡았고, 입법화되진 않았지만 과거 정부와 정치권 차원에선 게임중독세도입을 추진했다. 특히 최근엔 세계보건기구의 게임중독 질병코드통과를 계기로 게임업계를 옥죄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그러나 게임업계는 더 이상 근거 없는 논리로 국내 산업의 한 축인 게임을 건드려선 안 된다고 반발한다. <편집자주>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근 통과시킨 제11차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ICD) 개정안을 놓고 게임업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게임업계와 전문가들은 과학적 근거가 부족한 WHO 개정안이 국내에 도입될 경우 게임산업 축소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보건복지부는 서로 다른 의견을 내놓으면서 정부부처 간 갈등으로도 번지는 양상이다.

 

WHO가 지난달 28일 최종 발표한 11ICD는 게임중독을 게임사용장애로 분류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일상생활보다 게임을 우선시해 부정적 결과가 발생하더라도 게임을 지속하는 행위를 게임중독으로 규정하고, 치료해야 된다는 게 골자다.

 

11ICD는 오는 2022년부터 발효되며, WHO는 발효 이후 최소 과도기 5년에 걸쳐 각 회원국에 도입을 권고할 예정이다.

 

WHO 권고안 과학적 근거 부족

 

이를 두고 국내선 문체부와 게임업계 관계자, 전문가들이 ICD 개정안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문체부는 공식 발표를 통해 WHO의 권고안을 국내 도입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또 게임업계도 지난달 28‘WHO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관련 긴급 토론회를 개최하며 의견을 수렴했고, 다음날 게임질병 코드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다.

 

WHO의 개정안에 반대하는 측은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의학계나 심리학계에서도 게임 장애에 대해 명확한 결론을 내린 바 없다“WHO의 최근 움직임이 게임 장애와 관련된 과학적 의문을 해소할 수 있는 명확한 데이터에 기반하고 있는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게임 장애를 과학적으로 입증하기 위해서는 임상적 실험을 통한 데이터로 이를 뒷받침할 수 있어야 한다대상 그룹을 이루는 구성원이나 해당 그룹의 모집 과정이 타당한지도 검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11ICD 초안은 게임 장애를 다른 일상생활보다 게임을 우선시해 부정적인 결과가 발생하더라도 게임을 지속하거나 확대하는 게임 행위의 패턴이라고 정의한다“WHO가 진단기 준으로 제시한 것은 전 세계 20억명이 즐기는 문화콘텐츠를 질병으로 분류할 수 있는지 상식적 차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학회에서도 WHO의 결정이 무리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의준 건국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교수는 전 세계에서 주도적으로 질병코드를 만드는 곳은 미국의 APAWHO가 있다“2013APA에서 DSM 5라는 질병 코드를 등재하는 열람이 나왔는데 게임 과몰입에 대한 기준이나 특정 지표 등에 대해 통일된 기준이 없기 때문에 조금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그 이후 그에 관련한 문제에 관한 연구가 진척됐는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DSM 55년이 지난 후 ICD가 나왔는데 충분한 논리적 근거와 문제에 대한 보완이 없이 이뤄졌기 때문에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의준 교수는 게임을 이용 중인 2000명의 청소년들을 5년 동안 추적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ICD 개정안 도입 시 게임산업 축소될 것

 

게임업계는 ICD 개정안이 국내에 도입될 경우 게임산업이 크게 축소될 것을 우려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작년 발행한 글로벌 게임산업 트렌드 2018년 연간호에 따르면 2017년도 글로벌 게임산업 규모는 1349억달러(한화 약 1606000억원), 우리나라는 전 세계 4위 수준인 576400만달러(한화 약 65000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지난해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진행한 연구에선 게임 과몰입 질병 코드화로 인해 국내 게임 시장의 위축 예상규모는 202322064억원, 202439467억원, 202552004억원으로 추정됐다. 여기엔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한다.

 

한국게임산업협회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게임은 셧다운제 등 관리하고 통제의 대상이라며 “WHO의 권고안이 도입된다면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부정적인 인식이 완전히 뿌리를 내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질병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이 된다면 어느 누가 게임을 하려 하고 게임산업에 종사하고자 하겠는가"라며 "유해한 물질을 생산하는 산업이라는 부정적인 인식이 완전히 자리 잡을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당장은 아니겠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선 게임이 사회 전반에 혐오산업으로 인식될 수 있다""IT 인재들이 게임산업을 기피할 가능성이 높고, 게임 산업 전반의 쇠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준 교수도 이번 WHO11ISD가 보건복지부 주도 하에 한국의 질병코드로 등재된다면 게임 자체는 일상적인 문화가 아니라 마약과 같이 규제해야 하는 것으로 사람들에게 인식이 된다고 말했다.

 

한국에서는 게임에 대한 인식이 산업과 연관이 많다청소년 이용자들도 많고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PC방이나 게임장이라고 생각하는 것도 인식적인 면이 상당히 중요한데 이번 WHO 권고안은 근본적으로 게임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으로 변하기 때문에 산업적으로 보면 근본적인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 29일 국회 제1세미나에서는 총 85개의 협단체가 참여한 게임질병 코드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의 출범식이 열렸다.(사진=신아일보)

지난 29일 국회 제1세미나에서는 총 85개의 협단체가 참여한 게임질병 코드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의 출범식이 열렸다.(사진=신아일보)

 

이는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진행된 게임 질병 코드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의 출범식이 게임산업의 장례식이라고 표현된 배경이기도 하다.

 

당시 출범식에는 53개의 학회·공공기관·협단체와 32개의 대학단체 등 총 85개의 단체가 참여했다.

 

공대위는 출범식을 개최하면서 오늘은 게임산업에 대한 장례를 치르는 현장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97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8
남원시, 민원 무시한 “막무가내행정”논란법 위에 군림하며 관련 상급기관의 권고도 무시하는 엉터리행정 밝혀져 남원시가 2012년 3월 9일 운봉읍 서천리 295-1번지 외…
하면된다song 07-30 45
977
[사설] 한심한 국회, 총선서 심판하자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가 지나면서 본격적인 무더위와 열대야가 시작됐다. 하지만 숨이 턱턱 막히는 더위는 적당히 피하거나 견디…
하면된다song 07-24 45
976
익산시장 당신은 괜찮고 당신께 막말하면 고소하나요?다문화가정에 투입되는 혈세가 얼만데?정헌율 익산시장의 '막말'이 도를 넘어 추락하면서 익산시가 3년 연…
하면된다song 06-26 81
975
음주운전, 딱 한잔도 안된다 &lt;신아일보&gt; “딱 한잔만 마셨어요”라는 변명은 이젠 통용되지 않게 됐다. ‘제2 윤창호법’ 시행으로 음주운전 단속 기준…
하면된다song 06-25 85
974
수지면,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지원사업 주민반발! 남원시는 수지면 남창리 산115번지 외4필지에 1일 처리량99톤을 목적으로 분뇨처리시설이 들어선다. 이에…
하면된다song 06-20 92
973
[동아사설]현대重 노조 또 난동, 누가 이들에게 폭력면허 줬나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mp;A)을 반대하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소속 현…
하면된다song 06-15 80
972
[신아특집]‘게임 중독’이 질병이라니? 일반화의 오류에 빠지다 WHO 게임중독 질병 간주…국내 이르면 2026년 표준 질병·사인 분류업계 “게임중독 질병 코드화로 인한 …
하면된다song 06-09 69
971
“고액 상습체납자 최장 30일 유치장 가둔다” 세종=송충현 기자 1억이상 국세 3회이상 안내면 감치, 체납자 배우자-친인척도 계좌 조회 정부가 세금을 일부러 내지 않…
하면된다song 06-06 81
970
[신아사설] ‘땡깡정치’는 국민이 심판할 것 이번에는 국회 정상화의 출구를 찾을 수 있을까? 민생법안과 추경안을 볼모로 잡고 이전투구에 열중인 국회와 정치권을 바라…
하면된다song 06-05 69
969
[동아사설]안건 처리율 30%… 이런 민폐국회는 없었다 20대 국회에서 그제까지 국회에 접수된 법률안·예산안·결의안 등의 본회의 처리율이 29.2%로 나타났다. 접수된 …
하면된다song 06-04 55
968
“정쟁놀음 정치꾼들 기억하자” 국민의 안위와 민생까지 내평개친 정치권의 정쟁놀음에 대해 국민들은 피로감만 쌓여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총선체제로 전환된 …
하면된다song 06-04 49
967
남원시, 예산 느는데 인구는 왜 감소되나?시민들, 급속도로 늘어나는 애물단지들 지역발전 저해 원인으로 꼽아 천애의 비경 지리산과 춘향이라는 이 시대 최고의 명품브랜…
하면된다song 05-03 105
966
남원시 공유재산관리에 구멍, 의회는 관객? 남원시가 국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시 보유 공유재산에 대한 부실한 관리와 이를 묵인하는 행정사무감사와 행정집행에 구경꾼…
하면된다song 05-01 112
965
임실군의회, 주민 대의기관으로 책임을 다하라줄줄새는 혈세운영에 대한 집행부행정운영감시와, 노동조합운영관리도 임실군의회가 엉터리로 집행하는 집행부의 행정운영…
하면된다song 04-30 111
964
남원시, 시민알권리 외면하는 행정 “도마위”전북 남원시가 시민의 알권리를 외면하는 행정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시는 지역축제인 춘향제를 치르기 위해 시 산하 춘향제…
하면된다song 04-16 115

 

 

 1  2  3  4  5  6  7  8  9  10    

and or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