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 사 설
■ 컬 럼
■ 기 고
■ 포토뉴스
■ 특집뉴스

819
9,763
13,871
12,279,600
  현재접속자 : 46 (회원 0)
Home >  사설, 오피니언 >  사설

 

작성일 : 19-06-25 22:32
음주운전, 딱 한잔도 안된다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223  

음주운전, 딱 한잔도 안된다 <신아일보>

 

딱 한잔만 마셨어요라는 변명은 이젠 통용되지 않게 됐다. ‘2 윤창호법시행으로 음주운전 단속 기준이 혈중알코올농도 0.05에서 0.03%로 강화됐기 때문이다. 면허정지 기준은 0.03%, 면허취소는 0.1%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음주운전 처벌도 현행 징역 3, 벌금 1000만원에서 징역 5, 벌금 2000만원으로 상향됐다.

 

면허취소 기준도 종전 3회에서 2회로 강화됐으며,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내면 운전 결격기간을 5년으로 하는 내용도 새로 추가돼 음주운전자들이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보인다 하겠다. 개인 신체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그동안 아주 소량의 음주는 법적 기준치에 도달하지 않았기 때문에 음주단속에 피해갈 수 있었지만 이제는 빠져나갈 수 없게 된 것이다.

 

음주운제 규제 강화 배경에는 줄지 않는 음주운전 사고 때문이다. 최근 5년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건수는 120여만 건으로, 하루 평균 약 500건 이상 발생하는 꼴이다. 올해도 1월에서 5월까지 4000건이 넘었다. 급기야 지난해 9월 부산 해운대에서 군대 전역을 4개월 앞둔 22살의 윤창호씨가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변을 당하면서 뇌사상태에 빠졌고, 끝내 세상을 떠났다. 음주운전 사고로 숨진 청년사건을 계기로 윤창호법이 만들어져 시행되게 된 것이다.

 

경찰은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을 맞아 25일부터 두 달간 음주운전 특별단속에 돌입했다. 시행 첫날인 이날 새벽에도 정신을 못 차린 주취운전자들이 전국 곳곳에서 적발됐다.

 

혈중알코올농도 0.096로 면허 취소, 또 다른 사람은 0.076%로 면허 취소를 간신히 면한 반면, 음주운전에 걸리자 차를 버리고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혀 측정한 결과 0.033%로 단속 수치를 살짝 넘겨 면허정지를 당한 경우도 있었다. 이날 서울 21, 부산에서 6명 등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는 등 예전의 늦은 밤 도로 위 천태만상은 여전했다.

 

강화된 음주운전 단속기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3%는 사람의 체질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소주 한 잔을 마시고 1시간가량 지난 후 측정되는 수치라고 한다. 이젠 단 한 잔도 안 된다는 뜻이다. 또 아침에 술이 덜 깬 상태에서 운전하는 숙취 운전도 걸려 처벌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쉽게 말해서 한 잔이라도 술을 마셨으면 아예 운전대를 잡지 말고, 전날 과음했다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라는 것이다.

 

그동안 음주운전의 재범률이 높은 이유로 솜방망이 처벌때문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앞으로는 인적, 물질적 피해가 크거나 상습적인 경우 최대 무기징역까지 구형할 수 있다고 한다. 잠깐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생이 망가지는 일을 당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음주 운전은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등 멀쩡한 가정을 파탄 낼 수 있다. 이는 공공의 질서를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로 우리 사회에서 뿌리를 뽑아야 한다.

 

                                     [신아일보] master@shinailbo.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9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95
“남원시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할 경제대책본부 설치촉구” 남원시의회제23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4. 24.)에서 전평기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남원시의경제대책본…
하면된다song 04-24 234
994
남원시, 어린이교통사고예방“옐로카펫”설치를 권장합니다 남원시의회제23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4. 24.)에서 최형규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
하면된다song 04-24 187
993
남원시, 시내버스노선체계 개편으로 시민불편 해소하라남원시의회제23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4. 24.)에서 박문화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중교통의 문제점을 지적하…
하면된다song 04-24 94
992
남원시, 행정운영 시민불편사항 외면 “도마위” 요천상류에 오염원을 수년간방치, 다수 민원제기에도 개선기미 없어 남원시가 특정 외지사업자에게 편익을 제공하면서 …
하면된다song 04-08 170
991
남원 요천 변에 벚꽃이 만발했습니다. 코로나19가 세계를 뒤흔들고 공포 속에 가두고 있는 가운데 3월의 마지막 일요일을 맞아, 닭 모가지를 비틀어도 아침은 오듯이 그…
하면된다song 03-29 73
990
&lt;퍼온 글 남원시민의 변&gt;남원시, 시의회, 자원봉사센터는 뭐하는 곳인가? “갑”질 논란에 대해 조사위원회 꾸려 조사했으면 이에 대한 모든 행정조치 및…
하면된다song 03-17 89
989
“남원시 도로확포장 공사 중 매몰 폐기물 발견”관리 부재 지적...침출수 등으로 주민건강 위협 대책 시급 전북 남원시가 실시하는 도로 확포장 공사 광치동 환경공단 …
하면된다song 02-17 104
988
送 舊 迎 新 경자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그동안 보내주신 따뜻한 성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새해에도 모든 지인들의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함께하시길 기원…
하면된다song 01-01 118
987
남원시‘합법' 도감사는‘불법’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나?산지전용, 감사관 불법 원상복구명령에 시는 법에 따라 ‘농지전용 해줬다?’ 남원시가 법에 따라 농지…
하면된다song 12-17 110
986
남원, 농업보조금 관리·주먹구구 정산 도마위 전북 남원시 농업보조금 관리와 주먹구구 정산 문제가 도마위에 올랐다. 도감사관은 남원시가 승마시설 지원 등 3개 …
하면된다song 11-17 129
985
남원시, 지하수 및 공공하수관리 “주먹구구” 전북도감사, 시설관리·운영소홀지적, 시민건강외면에 막대한 혈세낭비까지 전북도감사실이 지난9월 공개한 감사발표에서 …
하면된다song 11-12 144
984
남원춘향제, 파견공무원이 감독, 심판, 선수까지(?)사업계획서작성, 자금신청, 사업승인, 집행, 결산까지, 도감사서‘혼줄’ 남원에서 매년 열리는 춘향제의 막대한 축…
하면된다song 11-04 129
983
남원시, 토석채취 사업장 관리·감독 부실 남원시 토석채취 사업장들의 안전과 불법행위가 불거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전북도가 지난달 발표한 남원시 토석채취…
하면된다song 10-28 119
982
남원시 산림과 농정과 건설과는 답변하라. 직무유기 / 2019.10.21 / 144 (공노조자유게시판 펌) 남원시장님께 고합니다. 남원시청 산림과 공무원들과 석산업자들 간 유착…
하면된다song 10-26 186
981
남원시, 부적절한 인사업무 도감사에서‘혼줄’ 남원시가 전라북도 감사에서 부적절한 인사와 관련해 지적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초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
하면된다song 10-03 189

 

 

 1  2  3  4  5  6  7  8  9  10    

and or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