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 사 설
■ 컬 럼
■ 기 고
■ 포토뉴스
■ 특집뉴스

10,127
10,192
13,156
9,313,871
  현재접속자 : 44 (회원 1)
Home >  사설, 오피니언 >  사설

 

작성일 : 19-06-25 22:32
음주운전, 딱 한잔도 안된다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39  

음주운전, 딱 한잔도 안된다 <신아일보>

 

딱 한잔만 마셨어요라는 변명은 이젠 통용되지 않게 됐다. ‘2 윤창호법시행으로 음주운전 단속 기준이 혈중알코올농도 0.05에서 0.03%로 강화됐기 때문이다. 면허정지 기준은 0.03%, 면허취소는 0.1%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음주운전 처벌도 현행 징역 3, 벌금 1000만원에서 징역 5, 벌금 2000만원으로 상향됐다.

 

면허취소 기준도 종전 3회에서 2회로 강화됐으며,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내면 운전 결격기간을 5년으로 하는 내용도 새로 추가돼 음주운전자들이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보인다 하겠다. 개인 신체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그동안 아주 소량의 음주는 법적 기준치에 도달하지 않았기 때문에 음주단속에 피해갈 수 있었지만 이제는 빠져나갈 수 없게 된 것이다.

 

음주운제 규제 강화 배경에는 줄지 않는 음주운전 사고 때문이다. 최근 5년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건수는 120여만 건으로, 하루 평균 약 500건 이상 발생하는 꼴이다. 올해도 1월에서 5월까지 4000건이 넘었다. 급기야 지난해 9월 부산 해운대에서 군대 전역을 4개월 앞둔 22살의 윤창호씨가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변을 당하면서 뇌사상태에 빠졌고, 끝내 세상을 떠났다. 음주운전 사고로 숨진 청년사건을 계기로 윤창호법이 만들어져 시행되게 된 것이다.

 

경찰은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을 맞아 25일부터 두 달간 음주운전 특별단속에 돌입했다. 시행 첫날인 이날 새벽에도 정신을 못 차린 주취운전자들이 전국 곳곳에서 적발됐다.

 

혈중알코올농도 0.096로 면허 취소, 또 다른 사람은 0.076%로 면허 취소를 간신히 면한 반면, 음주운전에 걸리자 차를 버리고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혀 측정한 결과 0.033%로 단속 수치를 살짝 넘겨 면허정지를 당한 경우도 있었다. 이날 서울 21, 부산에서 6명 등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는 등 예전의 늦은 밤 도로 위 천태만상은 여전했다.

 

강화된 음주운전 단속기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3%는 사람의 체질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소주 한 잔을 마시고 1시간가량 지난 후 측정되는 수치라고 한다. 이젠 단 한 잔도 안 된다는 뜻이다. 또 아침에 술이 덜 깬 상태에서 운전하는 숙취 운전도 걸려 처벌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쉽게 말해서 한 잔이라도 술을 마셨으면 아예 운전대를 잡지 말고, 전날 과음했다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라는 것이다.

 

그동안 음주운전의 재범률이 높은 이유로 솜방망이 처벌때문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앞으로는 인적, 물질적 피해가 크거나 상습적인 경우 최대 무기징역까지 구형할 수 있다고 한다. 잠깐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생이 망가지는 일을 당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음주 운전은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등 멀쩡한 가정을 파탄 낼 수 있다. 이는 공공의 질서를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로 우리 사회에서 뿌리를 뽑아야 한다.

 

                                     [신아일보] master@shinailbo.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97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6
익산시장 당신은 괜찮고 당신께 막말하면 고소하나요?다문화가정에 투입되는 혈세가 얼만데?정헌율 익산시장의 '막말'이 도를 넘어 추락하면서 익산시가 3년 연…
하면된다song 06-26 37
975
음주운전, 딱 한잔도 안된다 &lt;신아일보&gt; “딱 한잔만 마셨어요”라는 변명은 이젠 통용되지 않게 됐다. ‘제2 윤창호법’ 시행으로 음주운전 단속 기준…
하면된다song 06-25 40
974
수지면,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지원사업 주민반발! 남원시는 수지면 남창리 산115번지 외4필지에 1일 처리량99톤을 목적으로 분뇨처리시설이 들어선다. 이에…
하면된다song 06-20 50
973
[동아사설]현대重 노조 또 난동, 누가 이들에게 폭력면허 줬나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mp;A)을 반대하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소속 현…
하면된다song 06-15 57
972
[신아특집]‘게임 중독’이 질병이라니? 일반화의 오류에 빠지다 WHO 게임중독 질병 간주…국내 이르면 2026년 표준 질병·사인 분류업계 “게임중독 질병 코드화로 인한 …
하면된다song 06-09 51
971
“고액 상습체납자 최장 30일 유치장 가둔다” 세종=송충현 기자 1억이상 국세 3회이상 안내면 감치, 체납자 배우자-친인척도 계좌 조회 정부가 세금을 일부러 내지 않…
하면된다song 06-06 57
970
[신아사설] ‘땡깡정치’는 국민이 심판할 것 이번에는 국회 정상화의 출구를 찾을 수 있을까? 민생법안과 추경안을 볼모로 잡고 이전투구에 열중인 국회와 정치권을 바라…
하면된다song 06-05 49
969
[동아사설]안건 처리율 30%… 이런 민폐국회는 없었다 20대 국회에서 그제까지 국회에 접수된 법률안·예산안·결의안 등의 본회의 처리율이 29.2%로 나타났다. 접수된 …
하면된다song 06-04 37
968
“정쟁놀음 정치꾼들 기억하자” 국민의 안위와 민생까지 내평개친 정치권의 정쟁놀음에 대해 국민들은 피로감만 쌓여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총선체제로 전환된 …
하면된다song 06-04 36
967
남원시, 예산 느는데 인구는 왜 감소되나?시민들, 급속도로 늘어나는 애물단지들 지역발전 저해 원인으로 꼽아 천애의 비경 지리산과 춘향이라는 이 시대 최고의 명품브랜…
하면된다song 05-03 87
966
남원시 공유재산관리에 구멍, 의회는 관객? 남원시가 국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시 보유 공유재산에 대한 부실한 관리와 이를 묵인하는 행정사무감사와 행정집행에 구경꾼…
하면된다song 05-01 96
965
임실군의회, 주민 대의기관으로 책임을 다하라줄줄새는 혈세운영에 대한 집행부행정운영감시와, 노동조합운영관리도 임실군의회가 엉터리로 집행하는 집행부의 행정운영…
하면된다song 04-30 94
964
남원시, 시민알권리 외면하는 행정 “도마위”전북 남원시가 시민의 알권리를 외면하는 행정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시는 지역축제인 춘향제를 치르기 위해 시 산하 춘향제…
하면된다song 04-16 96
963
남원시, 춘향제전위원장 업무추진비 공개하라보조금으로 과다 사용한 춘향제전위원장의 경비사용내역을 왜 못 밝히나? 남원시가 시민누구나 당연히 알아야할 춘향제전위원…
하면된다song 03-26 119
962
금융 감독원, 민원처리보다 ‘무늬만’ 사정기관?민원처리는 뒷전, 특정회사를 대변하는 인상의 민원처리로 불신자초 금융 감독원이 사고당사자가 보험처리의 부당성을 …
하면된다song 01-11 189

 

 

 1  2  3  4  5  6  7  8  9  10    

and or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