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 사 설
■ 컬 럼
■ 기 고
■ 포토뉴스
■ 특집뉴스

5,759
8,489
13,156
10,154,776
  현재접속자 : 30 (회원 0)
Home >  사설, 오피니언 >  사설

 

작성일 : 19-10-01 11:36
남원시, “백두대간생태교육장 운영관리방안 내놔라”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22  

남원시, “백두대간생태교육장 운영관리방안 내놔라

남원시의회김종관의원 제23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10. 01.)5분 발언질타

안녕하십니까! 김 종 관 의원입니다.

 

우리남원시가 보유한 산림자원과 기반시설이 사회적 흐름에 맞게 활용되어져야 한다는 것과 이와 연계하여 매년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고 있는 백두대간 생태교육장의 운영 관리 방안에 대하여 고민해야 할 때임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한반도의 중심 산줄기인 백두대간의 보호와 주민지원 등을 위하여 조성된 백두대간 생태교육장은 320억원의(160. 160) 예산이 반영되어 전시관, 곤충온실, 에코롯지, 캠핑장, 선수훈련장, 트리하우스, 어린이 물놀이터 등의 시설을 갖추고 전국 6개소의 교육장중 가장 큰 규모로 20164월에 개장 하였습니다.

 

개장 이후 전시관을 중심으로 생태자원과 연계하여 남원백두대간 생태관광벨트 조성사업이 2024년까지 72억원의 예산규모로 조성되고 있으며, 이와 연계하여 유아 숲 체험원도 조성되어져 유아부터 노인까지 산림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전국 최고의 기반시설을 갖추었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최고의 시설조성과 함께 운영관리를 위한예산대책도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시설 조성이후 인건비와 시설비를 제외한 운영관리비 소요액은 2016476백만원, 2017642백만원, 2018년도 61천만원, 2019년도 65천만원으로 4년간의 운영관리비는 228천만원에 달하지만 수입액은 201664백만원, 2017년은 14천만원, 2018년는 22천만원, 2019년도는 8월 현재 17천여만원으로 운영관리비 소요액의 9%(2016~2018 평균)에 그치고 있는 형편입니다.

 

방문객 유치와 활성화를 위하여 여름방학과 겨울방학 기간을 이용한 신비한 곤충여행, 꿈꾸는 애벌레전 등 타 지역 교육장과는 차별화된 전시회와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등 집행부의 적극적이고 열정적인 노력이 있고, 점차 방문객 수와 수입액이 늘고 간접적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는 점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백두대간 생태교육장의 운영관리를 위한 예산부담은 매년 가중될 것은 뻔한 일로 효율적 운영 관리방안에 대해 고민하고 대안을 마련해야 할 때입니다.

이에 본 의원은 몇가지 방안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첫째, 산림청등 중앙부처 기관에 기부채납하고 우리시가 위탁 관리 운영하는 방안입니다. 중앙부처 기관에 기부채납하고 우리시가 위탁받아 운영한다면 매년 가중되는 운영관리비의 예산절감과 중앙부처 산하기관과의 협업을 통하여 탄력적 운영방안 모색이 가능해 지역경쟁력을 더 효과적으로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한 예로 일부 숲 체원이나 산림치유원을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조성하여 산림청에 기부채납하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 위탁 관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우리시도 도, 중앙부처와 함께 방안을 찾는다면 충분한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둘째, 산림조합등 산림자원의 활용도가 높은 기관이나 단체에 위탁 운영하는 방안입니다. 상주 백두대간 생태교육장의 경우 2010년 조성이후 산림조합이 위탁 운영하여 전문가양성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과 교육 등의 공간으로 활용하여 공무원의 업무부담을 줄이고 시의 재정적 부담도 덜고 있습니다.

셋째, 백두대간 생태교육장이 조성된 6개 지자체가 협업하여 정부차원의 효율적 운영이나 소요예산의 국비 확보 방안을 모색하는 것입니다.

 

백두대간의 보호와 관리는 일부 지자체의 역할에 국한되어야할 문제가 아니므로 지자체 형편을 고려하여 정부차원의 운영관리 방안을 지자체가 요구하는 것은 충분한 명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끝으로 우리가 보유한 산림자원과 시설을 이용한 산림복지서비스가 보다 적극적이고 포괄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국가가 조성하고 운영하는 국립시설 유치에 노력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숲이 주는 혜택을 국민누구나 누리고 산림치유의 욕구 총족을 위해 숲체원과 산림치유원 등의 특화된 시설을 확대 조성해 나가고 있습니다.

 

도별 조성현황을 보면 경기도 1개소, 강원도 3개소, 충북 1개소, 경북 3개소, 경남 1개소, 전남 3개소, 충남 3개소, 전북 1개소(2022년 조성예정) 등 총 17개소로 이러한 국립 산림치유 시설이 남원에도 조성(유치)되어 운영된다면 그 시너지 효과는 크게 나타날 것입니다.

 

도별 조성 현황과 우리시의 백두대간 생태환경의 활용 가능성을 감안한다면 국립시설 추가 유치도 충분히 현실성과 가능성이 있다고 보여집니다.

 

지방재정이 효율적으로 운영되고 후손에게 물려줄 소중한 자원이 잘 관리되어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자원이 될 수 있도록 집행부의 적극적 노력을 당부드립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Total 9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1
남원시, 부적절한 인사업무 도감사에서‘혼줄’ 남원시가 전라북도 감사에서 부적절한 인사와 관련해 지적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초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
하면된다song 10-03 40
980
남원시, “백두대간생태교육장 운영관리방안 내놔라”남원시의회김종관의원 제23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10. 01.)5분 발언질타 안녕하십니까! 김 종 관 의원입니다. 우…
하면된다song 10-01 23
979
진안군민들, 상실감 어디서 보상받나? 진안군민과 지역 내 각 사회단체는 지난6월18일 항소심을 앞두고 이항로군수가 군을 위해 계속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진안군유권…
하면된다song 09-04 50
978
남원시, 민원 무시한 “막무가내행정”논란법 위에 군림하며 관련 상급기관의 권고도 무시하는 엉터리행정 밝혀져 남원시가 2012년 3월 9일 운봉읍 서천리 295-1번지 외…
하면된다song 07-30 101
977
[사설] 한심한 국회, 총선서 심판하자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가 지나면서 본격적인 무더위와 열대야가 시작됐다. 하지만 숨이 턱턱 막히는 더위는 적당히 피하거나 견디…
하면된다song 07-24 101
976
익산시장 당신은 괜찮고 당신께 막말하면 고소하나요?다문화가정에 투입되는 혈세가 얼만데?정헌율 익산시장의 '막말'이 도를 넘어 추락하면서 익산시가 3년 연…
하면된다song 06-26 133
975
음주운전, 딱 한잔도 안된다 <신아일보> “딱 한잔만 마셨어요”라는 변명은 이젠 통용되지 않게 됐다. ‘제2 윤창호법’ 시행으로 음주운전 단속 기준…
하면된다song 06-25 128
974
수지면,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에너지화)지원사업 주민반발! 남원시는 수지면 남창리 산115번지 외4필지에 1일 처리량99톤을 목적으로 분뇨처리시설이 들어선다. 이에…
하면된다song 06-20 129
973
[동아사설]현대重 노조 또 난동, 누가 이들에게 폭력면허 줬나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을 반대하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소속 현…
하면된다song 06-15 116
972
[신아특집]‘게임 중독’이 질병이라니? 일반화의 오류에 빠지다 WHO 게임중독 질병 간주…국내 이르면 2026년 표준 질병·사인 분류업계 “게임중독 질병 코드화로 인한 …
하면된다song 06-09 94
971
“고액 상습체납자 최장 30일 유치장 가둔다” 세종=송충현 기자 1억이상 국세 3회이상 안내면 감치, 체납자 배우자-친인척도 계좌 조회 정부가 세금을 일부러 내지 않…
하면된다song 06-06 115
970
[신아사설] ‘땡깡정치’는 국민이 심판할 것 이번에는 국회 정상화의 출구를 찾을 수 있을까? 민생법안과 추경안을 볼모로 잡고 이전투구에 열중인 국회와 정치권을 바라…
하면된다song 06-05 99
969
[동아사설]안건 처리율 30%… 이런 민폐국회는 없었다 20대 국회에서 그제까지 국회에 접수된 법률안·예산안·결의안 등의 본회의 처리율이 29.2%로 나타났다. 접수된 …
하면된다song 06-04 84
968
“정쟁놀음 정치꾼들 기억하자” 국민의 안위와 민생까지 내평개친 정치권의 정쟁놀음에 대해 국민들은 피로감만 쌓여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총선체제로 전환된 …
하면된다song 06-04 75
967
남원시, 예산 느는데 인구는 왜 감소되나?시민들, 급속도로 늘어나는 애물단지들 지역발전 저해 원인으로 꼽아 천애의 비경 지리산과 춘향이라는 이 시대 최고의 명품브랜…
하면된다song 05-03 140

 

 

 1  2  3  4  5  6  7  8  9  10    

and or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