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장 인사말
■ 회 규
■ 운영진 소개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7,722
10,283
13,156
9,880,021
  현재접속자 : 41 (회원 0)
Home >  뒤집어 본 전북 >  자유게시판
 
작성일 : 19-06-05 23:17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땡깡정치’는 국민이 심판할 것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131  

[신아사설] 땡깡정치는 국민이 심판할 것


이번에는 국회 정상화의 출구를 찾을 수 있을까? 민생법안과 추경안을 볼모로 잡고 이전투구에 열중인 국회와 정치권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은 이제 피곤함을 넘어 짜증에 가득 차 있다. 올해 들어 법안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단 3일 밖에 열지 않은 국회를 보면서 국민들은 주민소환 또는 탄핵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일 것이다.

 

국회공전의 이유는 그들의 자리보전 또는 밥그릇 싸움이 본질이다. 말로는 국회개혁을 위한 방안이라 했지만 지역구 의원 수 조정과 같이 자신들의 거취와 직결되는 패스트트랙 처리에 강력 반발하는 수단이자 도구일 뿐이다. 특히 국정농단으로 탄핵을 받았던 세력인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 환경에 따라 생존 또는 궤멸될 수 있다는 위기감에 빠진 듯하다.

 

지난 두 달간 한국당의 몽니로 국회는 동력을 잃었다. 여기에 국회운영의 캐스팅보트를 쥔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더해지면서 기묘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당초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양당체제를 비판하며 다당제의 장점을 찾으려 했던 정치권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복잡한 수 싸움에 접어든 모양새다. 이렇게 앞당겨진 총선체제는 민생을 외면한 채 제 밥그릇 지키기에 나선 정치꾼들에 의해 좌지우지 되고 있다.

 

국정운영에 차질을 빚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결국 야당 주장에 한 발 물러서며 75당 대표 회동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일대일 회동을 동시에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청와대의 제안에 공식적으로 반대의견을 밝히고 수정제안을 내놓았지만 7일까지 어떤 방식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국민들은 이런 정치권과 국회에 대해 무노동무임금을 주장하고 나섰다. 아무 일도 하지 않으면서 한 달에 1000여만 원 넘게 급여를 타가는 국회의원과 인턴까지 많게는 13명까지 거느리는 보좌관의 세비를 정지하라는 요구다. 뿐만 아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해산요구도 거세다. 이미 제1당과 2당의 해산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합해서 200만명을 넘어섰다.

 

작금의 정치권의 행태를 보면 최소한의 예의와 염치 따위는 벗어던져버린 것 같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막말정치는 그저 입을 통제하지 못해 나온 실수가 아니라 고도로 계산된 세 불리기용으로 사용된다. 이들에게 정치적 신념이나 국민을 위한 동량으로서의 행동양식이 있는지 조차 의심스럽다. 여당이나 야당 모두 신녀, 이념, 비전 같은 것을 찾기보다는 그저 자신들의 이득을 위한 패거리의식만 보일 뿐이다.

 

일각에서는 여당도 야당도 모두 문제다라는 식의 양비론을 비판하기도 한다. 하지만 여당은 국정운영의 주체이고 야당을 정치적 파트너로서 협치 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 야당의 비논리적 땡깡정치는 다음 선거에서 국민들이 기억하고 판단할 것이다. 물론 성숙하지 못한 여당의 정치력도 다음 선거에서 분명히 계산될 것이란 것을 잊지 말기 바란다. [신아일보]

 

 

 


 
 

Total 1,60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02 평화당 "黃 삭발, 야당 대표로서 초유의 일..정치쇼에 불과" 하면된다song 09-18 3
1601 특히 나경원 의원은 조국 장관에게 그러면 안 된다<오마이뉴… 하면된다song 09-13 13
1600 절대권력 검찰 개혁 왜 해야 하나?<남원시공무원노조 저유게… 하면된다song 09-09 20
1599 현직 검사 "조국 딸 생기부 유출, 채동욱 사건 떠올라" 하면된다song 09-08 25
1598 남원시 산동면 목동에 위치한 '석산 개발지역' 인명사… 하면된다song 09-08 39
1597 이정미, "조국 후보자 부인 검찰 기소 금도 넘는 정치 행위" 하면된다song 09-08 22
1596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사고…'운전자 바꿔치기' 시도 … 하면된다song 09-08 18
1595 결정적 한방 없는 자유한국당...'맹탕 청문회' 비난 … 하면된다song 09-07 17
1594 민주당 김종민 의원 “사문서가 위조됐다고 하면 조 후보자는 당… 하면된다song 09-07 19
1593 "한국인 인기여행지가 바뀌었다" 日관광업계 '비명'에… 하면된다song 09-06 27
1592 靑 “26개 미군기지 조기 반환 받겠다” 美 압박 하면된다song 08-31 36
1591 日정계 지소미아 종료후 자성론..이시바·하토야마 등 소신발언 하면된다song 08-25 54
1590 “근로장려금 6개월마다 받으세요”…국세청, 155만 가구에 안내 하면된다song 08-22 66
1589 정운천 의원, 왜 김승환 교육감 저격 나섰나 하면된다song 08-21 70
1588 정운천, "김승환 교육감 재신임 받아야" 하면된다song 08-21 68
1587 전범후손 아베와 일본이 한국서 간첩같은 친일파 뉴라이트 양성… 하면된다song 08-14 84
1586 현대판 양반과 쌍놈 재현한 남원시 광한루원 600주년 행사 하면된다song 08-14 80
1585 리싸이클링타운 협의체위원 전주시의원 4명, "불법에 동조자인가… 하면된다song 08-13 83
1584 나경원에 고소당한 누리꾼, 경찰 조사 후기 화제 하면된다song 08-11 101
1583 [기고] "전주시 행정에 기가 막힌다" 하면된다song 08-04 106
1582 전주시, 리싸이클링 협의체 주민지원기금 불법사용 환급등 된서… 하면된다song 08-01 114
1581 남원시 광고·홍보비 정보공개청구 허위 답변 하면된다song 07-30 115
1580 남원시 언론사 홍보·광고비 지원금 천차만별 하면된다song 07-29 112
1579 고교체제결정, 이념·지역 따라 제각각 교육감들은 손 떼라 하면된다song 07-27 110
1578 “전북도민 다수, 상산고 자사고 존치 원한다” 하면된다song 07-26 113
1577 전주시민이 판사에 이어 검사까지 고소...허위공문.직무유기 등 하면된다song 07-17 117
1576 직장 내 폭행사실 알렸지만 남원교육지원청 ‘모르쇠’ 하면된다song 07-17 118
1575 돈봉투 챙긴 남원기자들 징역형 '분배과정서 배달사고도�… 하면된다song 07-17 116
1574 태양광 하면된다song 07-12 114
1573 익산 김수연 시의원 "동료 의원 입에 재갈 물리려 해" 분통 하면된다song 07-11 11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