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장 인사말
■ 회 규
■ 운영진 소개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8,086
9,113
13,156
10,979,665
  현재접속자 : 44 (회원 0)
Home >  뒤집어 본 전북 >  자유게시판
 
작성일 : 19-09-29 17:39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與 "檢개혁 민심, 촛불로 확인"…한국당 "숫자 부풀려 여론호도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139  

與 "檢개혁 민심, 촛불로 확인"…한국당 "숫자 부풀려 여론호도"

28일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규모·의미 놓고 격렬 공방
與 "200만 국민 참여"…대규모 집회 의미 부각하며 檢개혁 드라이브 시동
한국당 "참석인원은 기껏해야 5만도"…참석인원 평가절하하며 '검찰 흔들기' 비판
한국당도 내달 3일 범보수 '맞불 집회' 예고…진영 간 세 대결 양상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방현덕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과 그 가족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28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놓고 여야가 격렬한 공방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예상을 뛰어넘는 대규모 집회로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대한 국민적 반발과 검찰 개혁에 대한 민심이 확인됐다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검찰과 야당을 동시에 압박했다.

그러자 조 장관 파면을 요구해온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 경고 메시지 이후 지지세력이 집회에 나선 것이라고 평가절하하면서 여권이 여권이 전방위적으로 검찰을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은 집회 규모를 "200만 촛불"이라고 평가하면서 "마음속 촛불까지 하면 2천만"이라고 의미를 부각시키고, 이에 한국당은 "여론 호도를 위한 숫자 부풀리기" "내로남불·조작정권"이라고 반발하면서 공방이 더욱 격화되는 분위기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인영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인영(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7 kjhpress@yna.co.kr

민주당은 전날 서초동에서 진행된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에 예상을 뛰어넘는 인원이 참석하자 한껏 고무된 분위기를 보였다. 검찰 개혁을 차단하기 위해 검찰이 조 장관을 정조준해 수사하는데 대한 국민의 분노가 대규모 집회로 표출됐다는게 민주당의 판단이다.

이재정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어제 200만 국민이 검찰청 앞에 모여 검찰개혁을 외쳤다"면서 "검찰은 이제 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대상으로 국민의 염원을 담아 검찰개혁·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이번 주말에 서초동에 10만개의 촛불이 켜진다"고 했던 지난 26일을 발언을 거론, "제 말이 만이 부족했다. 아마 그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국민들의 마음속에 켜진 촛불까지 합치면 2000만일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검찰개혁이란 국민의 뜻은 훨씬 더 단호하고 분명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 개인 자격으로 촛불집회에 참석한 의원들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린 소감을 통해 조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의 부당성을 강조하고 검찰 개혁의 당위성을 부각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참석 의원은 "예상보다 10배 이상은 참석해 황홀했다"면서 "윤 총장이 계속해서 검찰 개혁의 민심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결국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을 맞을 것"이라면서 '윤석열 책임론'도 간접적으로 거론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다음 촛불집회에는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국회의원도 나오는 등 촛불집회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는 모습이다.

여기에는 탄핵 촛불집회 수준의 민심 결집을 통해 검찰 개혁을 책임자인 조 장관을 사수하고 조국 정국을 정면으로 돌파할 수 있을 것이란 계산도 깔린 것으로 분석된다.

박성중 "검찰개혁 집회 추산인원... 매우 부풀려져"
박성중 "검찰개혁 집회 추산인원... 매우 부풀려져"(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가운데)이 2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일대에서 열렸던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고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 추산 인원이 서초구 음악 축제 '서리풀페스티벌' 인원까지 포함돼 언론사별로 상당히 부풀려 보도됐다며 회견을 하고 있다. 2019.9.29 kjhpress@yna.co.kr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검찰 개혁 촉구 촛불집회를 조 장관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한 압력으로 규정하고 여권을 강하게 비판했다. 조 장관의 압수수색 검사 통화 논란(26일) 다음 날 문 대통령이 검찰 개혁 의지를 밝히고 지지 세력이 화답하듯이 촛불집회를 열면서 사실상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는 게 보수 야당의 판단이다.

한국당 이만희 대변인은 논평에서 "범죄 피의자 조국 일가를 향한 현 정권의 압박이 이성을 잃고 있다"면서 "자신의 맘에 드는 집회는 국민의 뜻, 마음에 안 들면 정치공세로 몰아가는 행태가 내로남불, 조작정권의 행태"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여당이 범죄를 수사하는 검찰을 흔들어대며 정부 권위와 신뢰를 훼손하고 있다"면서 "국민을 무시하면서 조국을 감싸면 결국 이 정권의 몰락은 스스로 만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 야권에서는 집회 규모에 대해 강하게 문제를 제기했으며 일각에서는 참석자들을 '촛불 홍위병'으로 지칭하면서 집회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집회 참석 인원에 대해서는 사진 자료와 이른바 '페르미 추정법' 등 집회 인원 추정방식까지 동원, 집회 주최 단체와 여당이 숫자 부풀리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200만이라 주장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완전한 숫자 부풀리기"라면서 "(인근에서 열린) 서초구 축제 인원은 한 7만명 정도이며 집회 참석인원은 5만명 정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보수야당은 나아가 여권의 국민을 '갈라치기'하는 분열의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들은 '범죄 피의자 조국'을 사수하는 것이 왜 검찰 개혁의 상징이 되어야 하는지 전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지지 세력만 보고 가는 통치는 결국 성난 호랑이가 된 절대다수 국민에 의해 집어 삼켜지고 붕괴할 것"이라고 말했다.

촛불집회를 둘러싼 여야의 상반된 평가와 공방 속에서 앞으로 '조국 정국'이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주목된다.

조 장관을 둘러싼 사수·파면 공방이 한 달 넘게 진행된 상황에서 여권은 대규모 촛불집회를 계기로 검찰 개혁을 정국 화두로 전환하겠다는 의도지만, 보수 야당은 조 장관에서 검찰 개혁으로 정국 초점이 바뀌는 것을 최대한 차단하면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조국 정국'의 변곡점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검찰 소환 조사가 조만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당도 전날 전국 동시다발 집회에 이어 다음 달 3일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는 등 '조국 공방'이 진보·보수진영 간의 세 대결로 비화하는 모습이다.

나아가 국회에서도 대정부 질문과 국정감사를 무대로 한 여야간 대립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soleco@yna.co.kr


 
 

Total 1,6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2 최초로 '조국 사퇴' 촉구했던 검사의 놀라운 변신 하면된다song 12:45 2
1651 윤청장은 착각하지 말라!! <남원시 공노조 자유게시판서 옮긴… 하면된다song 01-24 6
1650 임은정 검사의 푸념과 위로 “공익제보자 폄훼·조롱 지나쳐” 하면된다song 01-22 14
1649 기자들이 스스로 고백한 한국 언론의 불량 품질[정연주의 한국언… 하면된다song 01-19 25
1648 윤석열 장모·부인에게 무고와 명예훼손 뒤집어쓰고 3년징역살이 하면된다song 01-17 42
1647 "윤석열이, 좋아?"... '박근혜 재판' 온 지지자, 검찰… 하면된다song 01-15 40
1646 입시 비리 의혹을 대하는 검찰의 두 얼굴 하면된다song 01-15 49
1645 나경원 아들 '포스터' 의혹, 외국 전문가들은 살벌했… 하면된다song 01-15 45
1644 '조국' 미 조지워싱턴대 업무방해 기소는 '검찰 … 하면된다song 01-10 59
1643 ‘제왕적 총장’ 고리 끊어낸 검찰 인사관행의 파괴 하면된다song 01-10 56
1642 6개월 만에 끝난 '윤석열 황금기'... 추다르크가 노린… 하면된다song 01-09 56
1641 정세균 두고 “삼권분립 훼손” 주장하다 본전도 못 찾은 자유한… 하면된다song 01-07 63
1640 "검찰의 기자 길들이기, 불리한 기사 쓰면 정보제공 차단" 하면된다song 01-05 80
1639 홍준표 "패스트트랙 기소 한국당 의원들, 무죄받기 어렵다" 하면된다song 01-04 78
1638 "힘겹게 버티는 후배를..." 임은정 검사의 절절한 호소 하면된다song 12-31 95
1637 조국 별건에 별별건까지... 윤석열 검찰의 폭주 하면된다song 12-28 100
1636 '보도되지 않은' 사건 기록했다가 감옥 간 기자들[정… 하면된다song 12-26 104
1635 시민들이 수족관 횟감인가? 부도직전 파산지경에 있는 남원시민… 하면된다song 12-24 107
1634 무법자 대한민국 국회의원의 특권(?) 하면된다song 12-23 108
1633 시민단체들 ‘나경원 최성해 황교안’ 범국민 고발운동 돌입 하면된다song 12-22 111
1632 최성해 쇼크, '윤석열 검찰'의 꼴이 우스워졌다 하면된다song 12-22 111
1631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자, 첫 카드는 ‘인사’…한동훈 반부패강… 하면된다song 12-19 116
1630 윤석열의 '법과 원칙'과 임은정의 소신 하면된다song 12-18 120
1629 '출금' 끝 출석한 전광훈 목사, 고발장이 대체 몇 개? 하면된다song 12-13 121
1628 황운하 “안개 걷혀간다…하명수사 아니라 토착비리 수사” 하면된다song 12-12 120
1627 추미애가 쓸 수 있는 '카드'가 있다 하면된다song 12-06 117
1626 조사 직후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청와대 감찰관은 왜 목… 하면된다song 12-02 118
1625 유시민 "정경심 공소장이 윤석열 거짓말 입증하는 증거 서류" 하면된다song 12-02 124
1624 "세계 어디에도 이런 검찰은 없다...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솔… 하면된다song 12-01 119
1623 윤석열 검찰총장님, 강광보씨에게 사과했습니까 하면된다song 11-20 127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