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장 인사말
■ 회 규
■ 운영진 소개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1,235
9,763
13,871
12,280,016
  현재접속자 : 44 (회원 0)
Home >  뒤집어 본 전북 >  자유게시판
 
작성일 : 19-09-29 17:50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민주당 "무소불위 검찰 폭주, 보다 못한 국민이 나선 것"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209  

민주당 "무소불위 검찰 폭주, 보다 못한 국민이 나선 것"

어제 열린 '200만 촛불집회' 논평 갈린 정치권... 야 "인원 많다고 국민여론 아니다"
19.09.29 12:05l최종 업데이트 19.09.29 15:33l



"검찰개혁!" 검찰청앞 시민들 분노 폭발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사이 도로에서 사법적폐청산연대 주최로 열렸다.
▲ "검찰개혁!" 검찰청앞 시민들 분노 폭발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사이 도로에서 사법적폐청산연대 주최로 열렸다.
ⓒ 권우성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검찰 개혁'을 외치는 촛불문화제가 대규모로 열린 가운데(주최 측 추산 200만 명),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논평을 내놨다.

[관련 기사] 
200만 명의 외침 "조국 개혁 말고, 검찰을 개혁해야" (http://omn.kr/1l3lc​​​​​​​)
검찰촛불 시작 전부터 끝없는 인파, 조국반대 집회엔... (http://omn.kr/1l3ff)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29일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통제받지 않는 무소불위 검찰 권력의 폭주에, 보다 못한 국민이 나섰다. 검찰청 앞 거대한 촛불의 물결은 검찰개혁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시대의 사명임을 선언했다"며 "국민의 준엄한 자성과 개혁 요구 앞에도 아랑곳 않는 검찰은, 이제 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대상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ad
이 대변인은 이어 "민주국가가 권력을 분산하고 상호 견제하도록 하는 이유는 오직 '국민'을 위한 것"이라며 "오로지 '자기조직'을 위해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의 몽니도, 나아가 검찰과 한편을 자처하며 개혁을 막아서는 정치 세력도, 더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민주당은 국민 곁에서 개혁의 소명을 다할 것이다. 국민의 염원을 담아 검찰개혁·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전날(28일) 촛불집회와 관련해 "이는 정부 수립 이래로 수십 년간 누적된 검찰의 무소불위한 행태에 대한 국민의 불신과 분노가 거대한 움직임으로 표출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제 검찰은 갈림길을 맞닥뜨렸다. 자기 보전을 위한 검찰로 남아 국민 심판을 받을 것인지, 분골쇄신과 환골탈태로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으로 거듭날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며 "이미 검찰 개혁을 위한 열차는 돌아올 수 없는 역을 출발했다. 그 어떤 권력도 국민의 뜻을 넘어설 수는 없다. 검찰은 국민 명령을 준엄히 여기고 겸허히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전날 '검찰 개혁'이 아니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를 내걸고 각기 집회를 진행했던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은 29일 비판의 초점이 다른 논평을 냈다.

바른미래당 설영호 부대변인은 "28일 검찰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장관을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면서도 "(해당 집회의) 여론 타당성이 떨어지고, 표본이 문제가 되며, 인원이 많다고 해 다수 국민 여론이라 볼 수는 없다"라며 이를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과 정부 여당은 진영과 팬덤 정치에 매몰되지 말아야 한다. 물론 검찰개혁은 필요하나, 굳이 범법 의혹에 둘러싸인 조국 장관이 적격자도 아닌 것은 자명하다"라고 논평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했다. 그는 논평을 통해 "조국으로 인해, 어제 검찰청 앞은 분노로 분열된 국민들 간의 전쟁터였다. 9월 9일의 임명장이 없었다면 될 일이었다"라며 "대통령이 앞장서 국민을 편 가르기 하고 있다. 대통령께서 결자해지(結者解之)하시라. 당장 조국을 파면하라"라고 재차 요구했다.

한편 대안정치연대 고상진 대변인은 "어제 양극단으로 분열된 국가를 보면서 많은 국민은 희망보다 절망을, 기대보다 체념을 생각하게 됐다"며 정부·여당과 검찰 양측을 모두 비판했다. 그는 "국정을 책임져야 할 정부·여당이 정부 기관을 탓하고 있는 웃지 못할 상황을 언제까지 보고 있어야 하는가"라며 "검찰도 오늘 이 상황을 초래한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 윤석열 검찰의 신속한 수사 마무리를 촉구한다"라고 논평했다.
 
"검찰개혁!" 검찰청앞 시민들 분노 폭발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사이 도로에서 사법적폐청산연대 주최로 열렸다.
▲ "검찰개혁!" 검찰청앞 시민들 분노 폭발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사이 도로에서 사법적폐청산연대 주최로 열렸다.


 
 

Total 1,70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4 한명숙 위법수사 의혹 폭로 죄수 H, "검사 13명 고발할 것" 하면된다song 05-30 9
1703 김어준의 곽상도 저격... 위안부피해자법 처리과정 살펴보니 하면된다song 05-29 16
1702 스쿨 미투의 시작, 서울용화여고가해자 제대로 처벌하라. 하면된다song 05-27 20
1701 죄수와 검사Ⅱ(한명숙) ⑤ "검찰의 '삼인성호' 작전..… 하면된다song 05-25 26
1700 죄수와 검사Ⅱ(한명숙) ④ 검찰의 반격, 그리고 죄수H 하면된다song 05-21 33
1699 '전두환은 몰랐다'고 변호하라는 MBN 출연자 하면된다song 05-19 40
1698 죄수와 검사Ⅱ(한명숙) ③ "나는 검찰의 개였다" 한만호 비망록 … 하면된다song 05-19 37
1697 죄수와 검사Ⅱ(한명숙) ② 사라진 증인, 빼앗긴 비망록 하면된다song 05-11 57
1696 죄수와 검사Ⅱ ① 뉴스타파, '한명숙 사건'을 취재하… 하면된다song 05-10 52
1695 뉴스위크 5.18 기사 "전두환, 국가 이미지와 경제 위협" 하면된다song 05-10 56
1694 추미애, 檢 수사·기소 분리 '조용히' 밀어붙이나 하면된다song 05-06 73
1693 ‘전국민 재난지원금’ 반대표 던진 장제원 “양심상 도저히...… 하면된다song 05-03 73
1692 北 출신 태영호·지성호에 비판 봇물.."국가적 망신 초래" 하면된다song 05-03 71
1691 윤석열의 이상한 '균형수사론' 하면된다song 04-29 81
1690 최강욱 "남편이 요직에 진출하자 부인에 수십억 후원"..윤석열 … 하면된다song 04-26 86
1689 '2달에 2억, 2년에 17억'...검찰 전관 변호사와 재벌… 하면된다song 04-26 92
1688 한겨레 '윤석열 별장 접대 의혹' 보도 TF 꾸려 조사한… 하면된다song 04-24 98
1687 나경원 '스페셜올림픽' 의혹... 비서 특혜 채용과 건… 하면된다song 04-21 103
1686 '조국의 남자' 김남국 수사 착수, '윤석열 사단&… 하면된다song 04-20 109
1685 미성년자 예외 없다, 성착취 공범 10대 ‘부따’ 강훈 얼굴 공개 하면된다song 04-18 108
1684 [동작을] 결국 안 나타난 나경원, 쓸쓸히 떠난 지지자들 하면된다song 04-17 108
1683 '확진자 조작설' 꺼낸 김종인 향한 일침 "오죽 급하면… 하면된다song 04-14 108
1682 누가 진중권이라는 괴물을 만들었는가 하면된다song 04-14 113
1681 정치하는엄마들, 21대 총선 낙선 후보자 25명 명단 발표 하면된다song 04-09 122
1680 조선일보의 '윤석열 아내 구하기'... 사실 관계 틀렸… 하면된다song 04-09 123
1679 내외부 압박에 사면초가 몰린 윤석열 검찰총장 하면된다song 04-08 124
1678 선거 시작되니 또 ‘큰절’ 읍소 작전 펼치는 미래통합당 후보들 하면된다song 04-03 140
1677 조국 수사 부메랑, 진퇴양난 윤석열 하면된다song 04-02 134
1676 '검언유착' 지목 검사장 "나 아니다, 채널A에도 확인… 하면된다song 04-02 136
1675 남원시청은 누구를 위한 기간제 근로자선출인가? 하면된다song 03-28 138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