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장 인사말
■ 회 규
■ 운영진 소개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923
8,346
13,156
11,293,628
  현재접속자 : 25 (회원 0)
Home >  뒤집어 본 전북 >  자유게시판
 
작성일 : 20-01-24 08:36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윤청장은 착각하지 말라!! <남원시 공노조 자유게시판서 옮긴글>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110  
윤청장은 착각하지 말라!!
각시탈 / 2020.01.10 / 162

검찰은 선거법 위반으로 박근혜를 처벌했듯이,

문재인 정부도 선거법으로 무너트릴 수 있다 착각하지 말라!

 

기어코 검찰이 선거법과 관련해 추미애 장관에게까지 칼날을 휘두르고야 말았다. 검찰이 70차례의 압수수색으로도 조국장관의 혐의를 명확히 입증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반성은커녕,

또 다시 청와대에 이어 추미애 장관에게 칼끝을 겨누고 있는 이유는 단 하나다. 검찰이 공표하는 피의사실만으로도 피의자를 범죄자로 전락시킬 수 있다고 자신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록 검찰이 혐의를 명확히 입증하는 것은 실패했으나, 피의사실을 설파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결국 조국 전 장관을 낙마시키는데 성공하였고, 잠시나마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을 하락시킬 수 있었기에, 검찰은 또 다시 그 더러운 음모가 성공할 수 있으리라 여전히 착각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에 고 노무현 대통령은 처참히 당할 수밖에 없었으며,

민주화 이래 검찰은 이와 같은 비열한 공작으로 여야를 불문하고 정계를 협박해오며 감히 국가 위에 군림해올 수 있었다.

 

그러나 검찰은 더는 국민을 기만할 수 있다 착각하지 말라! 작금의 대한민국 국민은 더 이상 과거의 나약하고 무지한 국민이 아니다.

 

 

검찰과 적폐들의 무차별한 공세에 비록 조국장관은 낙마하였으나, 깨어 있는 국민은 마침내 가짜뉴스를 극복하고, 결국 문재인 정부의 50% 고공지지율을 지켜내고야 말았다. 더는 검찰과 적폐들의 음모가 대한민국 국민들의 여론을 좌지우지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제 검찰은 개혁의 대상을 넘어, 역사적으로 단죄 받아야만 하는 죄인이다.

 

대한민국정부수립 이후 검찰의 역사는 수구독재와의 야합, 국민에 대한 탄압, 두 단어로 수렴해왔다. 잔혹한 고문 등의 강압수사와 조작으로 독립지사들을 탄압했던 일제검찰의 반인륜적 악습을 그대로 물려받은 검찰은, 수구정권이 들어서면, 어김없이 민주주의 세력을 잔혹하리만큼 혹독하게 탄압했고, 간첩조작 등 각종 수사조작으로 국민의 인권과 생명을 잔혹하게 유린해왔다.

 

반면, 민주주의 정권이 들어서면, 기득권의 이익을 사수하기 위해, 집요하고 날카롭게 민주주의정부를 공격해 왔다. 국민의 숙원인 국가개혁을 저지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온갖 더러운 만행을 서슴없이 저질러 왔다.

 

그러나 오늘날 대한민국 국민은 더 이상 당하기만 했던 어제의 나약한 국민이 아니다. 100만 건이 넘는 적폐들의 거짓 뉴스에도 불구하고, 정파를 떠나 문재인 대통령 개인에 대한 국민의 지지율이 60%에 육박한다는 것이 곧 대한민국 국민의 위대함을 증명한다 할 것이다.

 

검찰과 적폐들에게 경고한다.

 

더는 너희들이 국민여론을 좌지우지 할 수 있다 착각하지 말라! 민주주의는 깨어있는 국민과 적폐이익집단 간에 끝없는 싸움의 장이며, 검찰과 자한당은 이익집단의 대변인에 불과하다는 것은, 이미 온 국민이 모두 알고 있는 진실이 되었다.

 

국민을 배신하고 검찰이란 조직과 적폐이익집단을 선택한 윤석열은 더는 대한민국 검찰총장일 수 없다. 윤석열은 이제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국민을 배신한 반역자요, 추악한 범죄자일 뿐이다.

 

만사에는 다 때가 있는 법이다. 이제 윤석열이 선택할 때이다. 기어코 적폐이익집단과 한 몸이 되어 국민의 혹독한 심판을 받고 역사의 죄인으로 남을 것인지? 아니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속죄하고 사퇴할 것인지? 당장 선택해야 할 것이다.

 

적폐들은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고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 착각하지 말라!

 

국민의 강력한 힘은 바로 이름 없는 자발적인 희생에서 나온다. 눈앞의 사사로운 이익에 얽매인 적폐이익집단이 결단코 국민을 이길 수 없는 이유다. 앞 선이가 쓰러지면 또 다른 이가 그 빈자리를 채울 것이며, 끊임없는 국민들의 자발적인 희생은 강물이 되고 바다가 되어 결국 적폐들을 단숨에 집어 삼키고야 말 것이다.

 

국민은 지난 수십 년간 참을 만큼 참아왔다. 더는 적폐들의 간악한 국민기만을 결코 용납지 않을 것이다.

 

윤석열사퇴를 위한 범국민응징본부


 
 

Total 1,66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5 박희승 지역위원장 시절 고발 사건...이정린·강용구 도의원 지… 하면된다song 02-25 6
1664 '슈퍼전파자' 31번, 처벌 못 한다? 의사 출신 변호사 … 하면된다song 02-21 17
1663 심재철 “제1당 되면 대통령 탄핵 추진하겠다” 하면된다song 02-21 18
1662 잘 알려지지 않은 동물들의 비밀.jpg 하면된다song 02-21 22
1661 임은정 “윤석열 ‘수사·기소는 한 덩어리’?..검찰의 현상 유… 하면된다song 02-21 31
1660 “조선일보는 신문으로 위장한 범죄집단” 하면된다song 02-19 28
1659 조국일가에게 들이댔던 윤석열 검찰의 칼날 부메랑되나 하면된다song 02-18 27
1658 [기자수첩] 미래한국당은 ‘세금 강탈’ 헬게이트를 열었다 하면된다song 02-18 35
1657 ‘임미리 칼럼은 선거법 위반’ 언중위 판단에 “민주주의작동에… 하면된다song 02-15 42
1656 “재판개입은 했는데 죄는 안 돼”, 사법농단 연루 판사 또 무죄 하면된다song 02-15 36
1655 [현해당의 인문기행 30] 전남 화순 운주사 하면된다song 02-09 49
1654 전광훈 "신종코로나? 중국이 공산주의 국가라서" 파문 하면된다song 02-09 53
1653 검찰은 왜 조국과 나경원에 대한 수사 태도가 다른가 하면된다song 02-03 63
1652 최초로 '조국 사퇴' 촉구했던 검사의 놀라운 변신 하면된다song 01-25 104
1651 윤청장은 착각하지 말라!! <남원시 공노조 자유게시판서 옮긴… 하면된다song 01-24 111
1650 임은정 검사의 푸념과 위로 “공익제보자 폄훼·조롱 지나쳐” 하면된다song 01-22 108
1649 기자들이 스스로 고백한 한국 언론의 불량 품질[정연주의 한국언… 하면된다song 01-19 110
1648 윤석열 장모·부인에게 무고와 명예훼손 뒤집어쓰고 3년징역살이 하면된다song 01-17 123
1647 "윤석열이, 좋아?"... '박근혜 재판' 온 지지자, 검찰… 하면된다song 01-15 127
1646 입시 비리 의혹을 대하는 검찰의 두 얼굴 하면된다song 01-15 153
1645 나경원 아들 '포스터' 의혹, 외국 전문가들은 살벌했… 하면된다song 01-15 134
1644 '조국' 미 조지워싱턴대 업무방해 기소는 '검찰 … 하면된다song 01-10 173
1643 ‘제왕적 총장’ 고리 끊어낸 검찰 인사관행의 파괴 하면된다song 01-10 131
1642 6개월 만에 끝난 '윤석열 황금기'... 추다르크가 노린… 하면된다song 01-09 135
1641 정세균 두고 “삼권분립 훼손” 주장하다 본전도 못 찾은 자유한… 하면된다song 01-07 143
1640 "검찰의 기자 길들이기, 불리한 기사 쓰면 정보제공 차단" 하면된다song 01-05 171
1639 홍준표 "패스트트랙 기소 한국당 의원들, 무죄받기 어렵다" 하면된다song 01-04 161
1638 "힘겹게 버티는 후배를..." 임은정 검사의 절절한 호소 하면된다song 12-31 187
1637 조국 별건에 별별건까지... 윤석열 검찰의 폭주 하면된다song 12-28 179
1636 '보도되지 않은' 사건 기록했다가 감옥 간 기자들[정… 하면된다song 12-26 20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