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장 인사말
■ 회 규
■ 운영진 소개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4,095
5,824
13,871
14,601,660
  현재접속자 : 54 (회원 0)
Home >  뒤집어 본 전북 >  자유게시판
 
작성일 : 20-11-29 12:01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참으로 옹색한 검찰, 항소 이유가 기가 막혀
 글쓴이 : 하면된다song
조회 : 246  

참으로 옹색한 검찰, 항소 이유가 기가 막혀

간첩죄 안되니까 밀항법 들고 나와... 재판부, 검찰 주장 기각
20.11.28 20:25l최종 업데이트 20.11.28 20:25l

<iframe src="http://www.facebook.com/plugins/like.php?href=http%3a%2f%2fwww.ohmynews.com%2fNWS_Web%2fView%2fat_pg.aspx%3fCNTN_CD%3dA0002697464&send=false&layout=button_count&width=105&show_faces=true&font=arial&colorscheme=light&action=like&height=21&appId=145388638855931" frameborder="0" scrolling="no" style="border: currentColor; border-image: none; width: 105px; height: 25px; overflow: hidden;" allowtransparency="true"></iframe>

    

 
 항소심 공판 일정을 안내하는 안내문
 항소심 공판 일정을 안내하는 안내문
ⓒ 변상철

관련사진보기

 
"아버지가 국가보안법 위반, 간첩 전과자로 몰려 한평생을 억울하게 살다 돌아가셨는데 이제는 밀항단속법 위반을 붙들고 늘어지다니요. 정말 검찰의 항소가 이해되지 않네요."

고 송우웅씨는 지난 2월 1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부터 재심 무죄를 선고받았다. 그러나 재심을 신청했던 송씨의 아들 송태원씨는 아버지의 무죄 선고에도 기뻐하지 못했다. 검찰의 항소 여부에 신경이 쓰였기 때문이다. 

"아직은 실감이 나지 않네요. 그냥 다행이다 싶어요. (검찰 항소 여부) 일주일 정도 더 기다려보고 마음 놓고 기뻐하려고요"라며 무죄의 기쁨을 감추었던 송태원씨의 우려는 결국 현실이 되고 말았다(관련기사: 무죄를 선고받고도 기뻐하지 못하는 피해자 http://omn.kr/1mlk0). 

우려가 현실로

 무죄가 선고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아 검찰은 송우웅씨의 무죄 선고에 대해 항소했다. 그런데 항소 이유가 기가 막혔다. 간첩과 관련된 국가보안법, 반공법 등은 모두 빠진 채 밀항단속법 위반을 문제 삼아 항소한 것이다.

검찰은 특히 지난 7월 9일 서울고법 404호에서 열린 재판에서 송우웅씨가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실화해위원회)에 제출한 민원서류 중 일본으로 밀항했다고 기재한 내용을 문제 삼았다. 진실화해위원회에 밀항과 관련해 제출한 서류는 2가지인데 하나는 송우웅씨가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진술서였고 다른 하나는 컴퓨터로 작성한 문서였다. 이 두 가지 문서 중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진술서에 송씨가 밀항을 감행했다는 진술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 이 서류를 근거로 송씨가 밀항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그러나 이미 1심 재판부는 송씨의 범죄 사실, 즉 국가보안법·반공법·형법·밀항단속법 등 위반 사항 모두는 수사기관에서의 임의성 없는 상태에서 자백한 내용이므로 증거 능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특히 1심 재판부는 수사기관에서 50여 일 넘는 불법감금 기간에 고문을 당했다는 사실로 인해 송씨의 자백 이외에 다른 증거가 없는 위 범죄 사실은 증명력이 없는 때에 해당한다고 봤다.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 결과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열어 윤 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직무배제 방침을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검찰은 송씨가 스스로 진실화해위원회에 제출한 서류는 임의성이 있으므로 그 서류에서 스스로 밀항했다고 밝히고 있으므로 밀항을 했다는 증거로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미 서류를 작성했다는 송씨는 사망했고, 자필로 작성했다는 이 서류가 송씨의 필체가 맞는지 확인할 길이 없고, 또 그 내용 역시 송씨가 직접 인정하고 확인한 내용이라는 것을 확인할 방법이 없다.

결국 검찰은 진실화해위원회에서 조사한 송씨의 기록이 보관되어 있는 국가기록원으로부터 원본 기록을 받아 법정에서 영상으로 재현해 서류를 검토하기에 이르렀다. 결국 재판부는 이 서류의 증거능력을 인정할 것인지를 판단하고 결정하기로 했다.

미안하다며 다른 죄 들고나온 검찰

결심 공판이 열린 지난 10월 28일 변호인은 1심에서와 같이 불법 감금, 가혹 행위 등으로 인해 증거가 불충분해 범죄가 인정되지 않는다는 판결을 유지해 달라는 의견을 냈다.

그런데 항소했던 검찰의 태도가 좀 이례적이었다. 검찰도 항소의 이유에 대해 신청인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는지 담당 검사는 의견 개진에 앞서 '오랜 기간 수사기관의 불법 감금이나 가혹 행위로 인해 사건이 왜곡되었고, 그로 인해 오랜 시간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고통을 안긴 것에 대해 검찰의 한 구성원으로 깊은 유감을 표하며, 긴 시간 억울한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노력했던 가족에게 경의를 표한다'라는 말로 시작했다.

검찰도 간첩죄로 가정이 파괴되고, 그로 인해 가족이 고통 받았으며, 그 고통의 굴레를 떨치기 위해 많은 시간 노력해야 했던 것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도 검찰은 억지스러운 항소를 하며 피해자 가족에게 다시 한번 상처와 실망을 안겼다. 그래서 송씨의 가족에게 이러한 사과는 진심으로 다가오지 않는 것이다.

지난 9개월간의 법정 공방 끝에 11월 27일 서울고등법원 404호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서 재판부는 검찰의 항소를 기각한다며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무죄 선고의 이유에 대해 검찰이 주장하는 밀항과 관련해 피해자 송우웅씨가 진실화해위원회에 제출한 내용은 서명이 없거나 일본에 갔다는 내용으로, 밀항의 요건(국가로부터 발급받은 여권, 선원수첩)에 대한 기재가 없어 밀항인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항소심 재판부는 과거 재판에서 송우웅씨가 제출한 항소이유서와 상고이유서에 기재된 밀항 내용 역시 일본에 갔다는 주장만 있을 뿐 밀항이라는 구체적 실행 경위가 없어 밀항을 했다는 증명을 하기에 부족하다고 봤다. 함께 기소됐던 정인위씨의 밀항 관련 증언은 중앙정보부와 검찰에서의 가혹행위 등으로 인해 임의성이 의심되어 증거로 채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2020년 11월 27일 서울지방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망 송우웅 씨 가족과 변호인, 그리고 평화박물관 활동가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년 11월 27일 서울지방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망 송우웅 씨 가족과 변호인, 그리고 평화박물관 활동가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변상철

관련사진보기

 
판사의 긴 주문을 통해 무죄가 선고되고 법정을 빠져나온 송태원씨는 오랫동안 복도에서 눈물을 흘렸다. 1심 선고 때는 흘리지 않았던 눈물이었다. 긴 항소심에 마음이 지치고, 또 검찰의 어이없는 항소에 긴장했던 탓이리라. 어려운 상황을 헤치고  무죄를 받았으니 기쁜 마음 역시 함께 몰려왔을 것이다.

변호인과 송태원씨 가족 그리고 평화박물관 간사들은 모두 모여 법원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둥그렇게 모여 서로 고생했다며 모두 함께 손뼉을 쳤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차 한잔하지 못하고 헤어졌지만 검찰의 상고로 다시 법정에 오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눴다.

검찰 스스로 사법정의를 내세우는 지금, 송우웅씨의 항소심 재판을 반면교사 삼아 스스로 사법정의가 무엇인지 성찰하는 계기로 삼기 바란다.

 
 

Total 1,76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64 죄수와 검사 III ① 죄수와 특수부 검사의 ‘삼각’ 사건 거래 하면된다song 12-01 209
1763 참으로 옹색한 검찰, 항소 이유가 기가 막혀 하면된다song 11-29 247
1762 〈HDC신라면세점 시계 밀수 사건〉 자백 진술에 눈감은 검찰의 &… 하면된다song 11-29 249
1761 "검사는 하나다" "자~ 폭탄주원샷!<sns에 떠도는 글 펌> 하면된다song 11-27 250
1760 '롯데백화점' 6大 백화점 중 정보량 1위…현대·신세… 하면된다song 11-26 229
1759 현직 판사 "검찰총장이 국민 아닌 조직에 충성... 판사들은 바보… 하면된다song 11-25 75
1758 죄수와검사Ⅲ ⑤ 죄검 비긴즈: 유착의 뿌리, 나쁜놈들의 전성시… 하면된다song 11-22 109
1757 "홍 사장님 힘내세요"... 조국이 꺼낸 중앙일보 사건 하면된다song 11-16 137
1756 방송사비정규직④"우리 없으면 나훈아 콘서트도 못합니다" 하면된다song 11-11 126
1755 <퍼온글>윤석열 장모·부인에게 무고와 명예훼손 뒤집어쓰… 하면된다song 11-09 134
1754 이정한 춘향문화선양회장 당선자에게 드리는 글 하면된다song 11-09 121
1753 [단독]엉뚱한 상장용지에 출력한 표창장…검찰 시연, 사실상 헛… 하면된다song 11-02 160
1752 chris Shin 이낙연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모임(이지모) 하면된다song 11-01 150
1751 국민의힘 "MBN 6개월 방송정지 처분은 정권의 종편 길들이기" 하면된다song 10-31 159
1750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하면된다song 10-29 177
1749 "법정제재6건" TV조선, 재승인조건 위반확정 하면된다song 10-29 158
1748 춘향문화선양회장 선거에 즈음하여 드리는글 하면된다song 10-29 158
1747 ④ 검찰, 1조 사기범 김성훈 은닉자금 수사 덮었나? 하면된다song 10-28 164
1746 [알림]추미애,'라임 검찰 비위' 수사중에 임은정 등판… 하면된다song 10-28 162
1745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하면된다song 10-26 165
1744 박상기, "윤석열이 검찰수사 문제 지적을 '선처 요청'… 하면된다song 10-26 210
1743 추미애,'라임 검찰 비위' 수사중에 임은정 등판…윤석… 하면된다song 10-24 180
1742 특수부 검사와 1조 사기범, 그리고 3억 수표 하면된다song 10-15 187
1741 죄수와 검사 III ① 죄수와 특수부 검사의 ‘삼각’ 사건 거래 하면된다song 10-09 205
1740 판사의 뒤늦은 사죄... 가해자 전두환의 호화로운 노후 하면된다song 10-04 188
1739 "소문 못 들었어?" 대쪽으로 유명했던 판사의 변신 [법원에서 생… 하면된다song 10-02 181
1738 피해자 "김학의·윤중천 모습에 억장 무너진다" 하면된다song 09-25 214
1737 뉴스타파, 윤석열 장모 녹취 입수..."도이치 모터스 내가 했다" 하면된다song 09-20 208
1736 남원의 실상<퍼온글> 하면된다song 09-19 197
1735 검사자객을 잡아라 <박무녀기 비주얼 스토리텔러> 하면된다song 09-18 202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NWJA.KR - DUIJIBEOBON JEONBUK 뒤집어본전북.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이메일 : swp2072@hanmail.net
주소 : 전북 남원시 / 기사제보 : ☎ 010-3651-5588 / 편집실 : ☎ 010-3651-5588 / 광고문의 : ☎ 010-3651-5588     [회사소개]